싸구려 붙임머리 시술 후 ‘종기’ 난 여자 (사진)

via Tina Campbell​ /Dailymail


영국의 한 여성이 저렴한 값에 붙임머리 시술을 받은 뒤 심각한 피부 염증으로 병원을 찾은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 사는 티나 캠벨(Tina Campbell)은 곧 다가오는 생일 파티를 맞아 할리우드 배우 킴 카다시안(Kim Kardashian)​처럼 화려하게 변신하기를 원했다.

 

미용실을 찾은 켐밸은 직원의 불친절한 태도가 마음에 걸렸지만 멋진 생일 파티를 보내고 싶은 마음에 일단 직원의 안내대로 서비스를 받기 시작했다.

 

시술을 마친 직원은 캠벨에게 시술 비용으로 100파운드(한화 약 16만원)를 불렀다. 

 

캠벨은 여러모로 기분이 좋지 않았지만 보통 붙임머리 비용보다 저럼하다는 것을 감안해 해당 가격을 고스란히 지불했다.

 

하지만 몇주 후부터 머리가 가려워지더니 피부 염증이 생겼고, 크고 작은 종기들이 목 주위에 생겨났다.  


캠벨은 걱정이 됐지만 금방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하며 생일을 기다렸다.

 

손꼽아 기다리던 생일 전날 밤 결국 일이 터지고 말았다. 종기가 터져 고름이 나오면서 극심한 통증이 시작된 것이다.

 

캠벨은 황급히 병원으로 향해 종기를 제거했다. 그렇게 캠벨은 머리에 붕대를 감은 채 29번째 생일을 맞이하게 됐다.

 
이에 대해 의료 전문가들은 "붙임머리 시술시 사용한 더러운 도구 등에 긁힐 경우 두피에 상처가 나 세균 등에 의해 감염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