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둑에게 납치돼 케이지에 갇힌 강아지들 (사진)

via Mirror

 

최근 베트남에서 개도둑이 극성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도둑에게 납치됐던 강아지들의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베트남의 한 작은 마을 니 트룽(Nhi Trung)에 사는 주민들이 개도둑 두 명을 붙잡은 사연을 보도했다.

 

현재 베트남에서 개고기 시장이 성행하는 탓에 개도둑이 크게 늘고 있는 실정이다. 개도둑들은 주인이 있는 반려견을 식용개로 납치해 팔아넘기거나 주인에게 몸값을 받아 챙긴다.

 

개도둑들은 이런 식으로 하루에 60파운드(한화 약 9만 8천원)의 돈을 벌 수 있다고 한다. 

 

via Mirror

 

니 트룽에 살던 마을 주민들은 자신들의 반려견을 납치하는 개도둑에게 크게 분노했고 서로 뜻을 모아 급기야 자경단을 꾸리기에 이르렀다. 

 

주민들의 노력 끝에 최근 개도둑 두 명을 포착해 붙잡았다. 놀랍게도 개도둑이 숨겨놓은 작은 케이지 안에는 영문도 모른 채 납치된 강아지들이 가득했다.

 

강아지들은 주인을 잃고 좁은 케이지와 가방 속에 갇힌 채 죽음을 맞이해야 했다.

 

한 마을 주민은 "매일 가장 먼저 우리를 반겨주는 사람이 누구겠는가"라며 "아이들도, 아내도 아니다. 바로 우리 강아지들이다. 우리는 강아지들을 사랑한다​"는 말을 했다.

 

한편 베트남의 한 마을에서는 작년 한 해에만 무려 200마리의 강아지들이 자취를 감춰 충격을 주었다.​ 이에 분노한 주인들이 개도둑들을 붙잡아 살해하는 사건도 심심찮게 벌어지고 있다.

 

박다희 기자 dhpar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