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는 클래식 음악을 좋아한다? (연구)



사람만 음악에 반응하는 것이 아니라 고양이의 감정도 음악에 따라 변화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클래식 음악은 고양이를 편안하게 만드는 것으로 밝혀졌다.

포르투갈 리스본 대학(University of Lisbon) 연구팀은 고양이가 중성화 수술을 받는 동안 헤드폰으로 클래식, 팝, 록 음악을 무작위로 각각 2분씩 들려주며 호흡과 심박수, 동공의 움직임을 관찰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각각의 반응 사이에서 뚜렷한 변화를 발견했다. 

클래식 곡인 사무엘 바버(Samuel Barber)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Adagio for Strings)'를 들려줬을 때 고양이의 상태는 가장 안정됐다.

잔잔한 팝 음악인 나탈리 임브룰리아(Natalie Imbruglia)의 '톤(Torn)'을 들려줬을 때도 반응은 비슷했다.

반면 하드록인 그룹 AC/DC의 '선더스트럭(Thunderstruck)'을 들은 고양이들은 다소 긴장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연구를 진행한 미구엘 카레이라(Miguel Carreira)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고양이를 수술할 때 적절한 음악을 들려주면 약물 투여를 더 적게 할 수도 있으며 이 방법으로 부작용 위험을 줄일 수도 있다는 점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수의학 잡지 '고양잇과 동물 의료 및 수술’(Feline Medicine and Surgery)'에 게재됐다.

나현주 기자 nahj@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