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납치된 엄마 집에서 '고약한 냄새'를 맡은 경찰은 '장롱'으로 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코를 찌르는 고약한 냄새를 맡은 경찰은 장롱을 열어보다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딸을 살해한 뒤 장롱에 유기하고 납치 신고까지 한 여성 아이샤 토마스(Aisha Thomas)가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23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메트로폴리탄 경찰서에는 3살 아이 데자 아마라 헌트(Dejah Amara Hunt)의 납치 신고가 접수됐다.


최초 신고자인 아이의 엄마 아이샤는 딸이 식료품점 밖에서 갑자기 없어졌다며, 아이를 찾아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실종 장소 인근을 샅샅이 수색했지만, 아이의 흔적은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인사이트(좌) Las Vegas Metropolitan Police Department,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미궁으로 빠질뻔했던 데자의 실종사건은 의외의 장소에서 실마리가 풀렸다.


당시 아이의 할머니인 시텀바 스탄즈베리(Situmba Stansberry)는 아이샤가 무언가를 숨기는 것 같다며 경찰 조사를 의뢰했다.


실종 아동의 자택을 방문한 경찰은 집을 수색하는 한편 아이샤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집 수색에도 별다른 진전이 없던 그때, 한 경찰이 침실 벽장 근처를 지나다 이상한 냄새를 맡았다.


역한 냄새를 수상하게 여긴 경찰은 급히 장롱을 열었고, 그 속에서 가방 속에 들어있는 아이의 시체를 발견했다.


아이의 시체는 쓰레기 봉지에 담겨 큰 가방 속에 숨겨져 있었으며, 이미 부패가 진행 중인 상태였다.


인사이트Channel 13 Action News


이에 경찰은 즉시 아이의 엄마인 아이샤를 아동 살해 혐의로 체포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유력 용의자가 체포됨에 따라 수사가 진행 중이며, 부검으로 정확한 사인을 밝힐 것이라고 알려졌다.


아이샤는 아동 살인 및 거짓 진술 혐의로 기소됐고, 현재 클라크 카운티 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사건 소식을 접한 할머니 시텀바는 "손녀의 죽음이 너무 충격적이다"며 "데자는 내 전부였다. 며느리를 용서할 수 없다"고 비통한 심경을 전했다.


한편 아이샤의 나머지 3명의 아이들은 모두 지역 어린이 센터로 옮겨져 보호 중인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