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판 뛰노는 ‘동심 파괴’ 텔레토비 섬뜩 (영상)

via christophergbrownify /Youtube

 

어린 시절 깜찍한 매력으로 아이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던 텔레토비가 섬뜩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지난 26일 한 유튜브 채널에는 들판에서 뛰노는 텔레토비들의 흑백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보라 빛깔 보라돌이, 초록색 뚜비, 노란 나나, 빨간색 뽀는 흑백 영상에서 그 빛을 잃어 왠지 그로테스크한 느낌을 준다.

 

귀여운 텔레토비에게서 색깔을 제거하자, 그들의 소지품이나 머리 위 안테나로만 구별 가능하게 됐다.

 

게다가 신나고 통통 튀는 음악이 아닌 무겁게 깔리는 음악은 화면을 전혀 다르게 보이게 만든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소름 끼친다",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 영상은 아티스트 '크리스토퍼 브라운(Christopher G. Brown)'이 편집했으며 음악은 '조이 디비전(Joy Division)'의 'Atmosphere'다.

 

무섭다는 반응과 동시에 기존의 귀여운 동영상도 보고 싶다는 누리꾼들의 요청도 잇따르고 있어 귀여운 영상도 더불어 소개한다. 

 

 

via RiffRaff41 /Twitter

 

via Teletubbies /Youtube 

 

이희수 기자 lh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