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소녀 '집단 성폭행'하려는 강도들과 '40대 1'로 싸워 이긴 군인

인사이트India Times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성폭행당할 위기에 처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40 대 1로 싸운 한 남성의 영화 같은 이야기가 놀라움을 자아낸다.


최근 인도 매체 인디아타임스는 40명의 강도에 맞서 18살 소녀를 구해낸 남성 비쉬누 쉬레스타(Bishnu Shrestha)의 이야기를 재조명했다.


용맹함으로 유명한 구르카(Gurkha) 용병 출신의 비쉬누는 은퇴 후 기차를 타고 인도 여행을 하고 있었다.


비쉬누가 탄 기차가 깊은 밤 울창한 숲으로 진입했을 때 40여 명의 무장 강도가 열차에 탑승해 약탈을 시작했다.


인사이트India Times


상대의 수가 워낙 많았고, 다른 승객의 안전도 걱정됐던 비쉬누는 강도들이 그저 물건만 빼앗고 가길 바라며 가만히 그 모습을 지켜봤다.


그때, 여러 명의 강도가 10대 소녀 한 명을 거칠게 끌고 성폭행을 시도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부모가 보는 앞이었다.


도움을 청하며 울부짖는 소녀의 모습을 보자 비쉬누는 더 이상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그는 강도 중 한 명을 먼저 제압해 마치 '인간방패'처럼 이용하며 강도들과 맞서기 시작했다.


20여 분간의 사투 끝에 비쉬누는 강도 3명을 숨지게 하고 8명에게 큰 상처를 입혔다. 나머지 강도는 열차에서 도망쳤다.


인사이트GettyimgaesKorea


이 사건으로 비쉬누 역시 회복에만 2개월이 걸린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다행히 신고를 받은 경찰과 구급대가 다음 역에서 미리 대기하고 있었고, 비쉬누는 응급실에서 처치를 받았다.


사연을 알게 된 인도 정부는 비쉬누에게 5만 루피(한화 약 80만 원)의 포상과 표창을 수여했다.


비쉬누는 "울부짖는 소녀를 내 여동생이라고 생각하자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 내가 한 일은 인간으로서, 또 군인으로서의 의무였다"며 겸손을 표현했다.


한편 비쉬누가 몸을 담고 있던 구르카 용병은 '세계 최강의 용병'으로 일컬어질 만큼의 뛰어난 전투 능력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