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시리아 화학무기 관련된 장소 정밀 타격한 '시리아 현재 상황'

인사이트Twitter 'arturaskerelis'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미국을 비롯한 영국과 프랑스 연합군이 성명 발표 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 대한 군사 공격을 시작했다.


1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등 해외 주요 외신 매체들이 어제(13일) 백악관에서 생중계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에 대한 군사 공격 명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기자 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 무기를 사용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화학무기 사용은 사람의 행동이 아니라 잔인한 범죄 행위"라며 시리아 정부군을 맹비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 증거를 토대로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내 화학무기 주요 군사 시설을 폭격할 것을 지시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 무기 사용을 중단될 때까지 군사적 공격뿐만 아니라 경제나 외교적 수단을 모두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의 기자회견 이후 영국 테레사 메이 총리와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시리아 군사 공격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성명 발표 후 시리아에는 공격기 개시됐다. 


인사이트The Sun


한국 시간으로 오늘 오전 10시 무렵 미국은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폭격을 시작했으며 현지에서는 폭발음이 이어지고 있다.


다마스쿠스에는 공습경보를 알리는 사이렌이 울려 퍼지고 있으며 시리아군도 요격 미사일로 폭격에 대응하고 있다.


시리아 국영TV는 정부군이 대공 무기를 활용해 서방의 공습에 대응해 방공시스템을 통해 미사일 13기를 격추했다고 주장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