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땅 도둑질하려는 일본 정부 '참교육'한 러시아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20분 만에 일본을 지구에서 완전 소멸시킬 수 있다"


러시아와 일본 간의 영토 분쟁이 격화됐을 당시였다.


영토를 두고 살얼음판을 걷고 있던 러시아와 일본은 서로를 향한 망언과 도발을 일삼았다.


현재 일본은 우리나라와 '독도'를 두고 영토 분쟁을 하고 있다. 정확히 말하면 명명백백하게 대한민국의 영토인 독도를 자신들의 땅이라고 우기는 중이다.


어디 그뿐이랴. 일본의 야욕은 끝이 없었다.


중국과는 센카쿠열도를 두고 갈등하고 있으며 러시아와는 쿠릴열도를 두고 분쟁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특히나 일본은 러시아가 실효적인 지배를 하고 있는 쿠릴열도에 대한 욕심이 많다.


러시아 사할린주에 속한 쿠릴열도는 전략적 가치가 높은 지역일 뿐만 아니라 지하자원도 풍부한 곳이기 때문에 일본이 눈독을 들이는 것이다.


사실 쿠릴열도를 둘러싼 러일갈등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1855년 이후 4차례나 영유권이 바뀌었다.


가장 최근에 영유권이 바뀐 계기는 2차세계대전이었다.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이 쿠릴열도를 점령했는데, 이후 2차세계대전에서 일본이 패망하면서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 따라 러시아의 영토로 편입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런데도 일본은 끊임없이 쿠릴열도를 넘보며 "일본의 영토다"라고 주장했다.


급기야 일본 정부와 우익단체는 러시아의 심기를 건드렸다.


때는 지난 2008년 2월, 러시아는 일본의 망언에 맞대응하기 위해 전략폭격기 Tu-95를 출격시켜 도쿄 상공 인근으로 비행했다.


Tu-95는 러시아의 핵전략폭격기로, 원자폭탄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었던 일본은 깜짝 놀라 국가 전체에 초비상이 걸렸다.


이후 유유히 러시아로 복귀한 Tu-95. 당시 전략폭격기의 출격이 일본의 망언과 도발을 잠재우는 듯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나 3년 뒤 일본은 다시 망언을 이어갔다. 일본 총리였던 간 나오토는 러시아 대통령이 쿠릴열도를 방문한 것을 두고 "용인할 수 없는 폭거"라고 비난했다.


러시아는 군사적 대응을 이어갔다. 다시 한번 Tu-95를 일본 상공에 띄워 일본 열도 한 바퀴를 순회했다.


당시 러시아를 비난했던 나오토 총리가 후쿠시마를 시찰하고 있었는데, 러시아 공군이 후쿠시마 인근 상공에 등장해 위협을 가했다.


핵전략폭격기가 후쿠시마에. 일본에게는 매우 치욕스러운 순간이었을 게다.


이 사태 이후 쿠릴열도에 관한 일본의 망언이나 도발은 현저히 줄어들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