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당 수십만원에 거래된다는 '희귀템' 1998년산 500원짜리 동전

인사이트연합뉴스 


1998년산 500원짜리 동전이 1만개도 채 발행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희귀아이템'으로 인정받아 수집가들 사이에서 웃돈을 얹어 판매되고 있다.


2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998년 제조된 500원짜리 동전은 8천개에 불과하다.


1998년 전후 10년인 1988∼2008년 500원짜리 동전이 연평균 7천981만개씩 제조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해에만 발행량이 0.01%에 그치는 셈이다.


500원짜리 동전은 1988년 2천700만개, 1989년 2천500만개 발행되는 데 그쳤으나 경제 규모가 커지면서 발행량이 급증, 1992년 한해에는 1억500만개 제조됐다.


1998년 직전 2개년인 1996년에도 1억2천200만개, 1997년 6천200만개가 각각 발행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당초 1998년에도 500원짜리 동전은 전년과 비슷한 5천600만개 제조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1997년 말 외환위기가 터지며 계획이 틀어졌다.


외환위기 당시 범국민적으로 동전 모으기 운동이 진행돼 한은이 500원짜리 동전을 대량 환수했기 때문이다.


결국 한은은 당초 계획했던 발주를 취소하고 해외 홍보용 주화 세트에 필요한 양인 8천개만 발행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수집가들 사이에서 1998년산 500원 동전이 희소성 때문에 인기를 끌고 있다. 1998년산 동전은 개당 수십만 원에 거래되는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해에는 인터넷 중고장터에서 1998년산 500원 동전을 팔겠다며 74명에게 돈만 가로채고 물건을 보내주지 않은 30대가 사기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한은은 1998년 500원화 발행량 감소에 대해 "당시로써는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