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질 주체 못 해 사자에게 덤비다가 한 방에 잡아먹히는 동물 (영상)

인사이트gettyimagrsKorea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패기 하나로 세상에서 가장 겁 없는 동물로 선정된 녀석이 있다. 바로 '벌꿀 오소리'다.


벌꿀 오소리는 몸길이 60cm, 몸무게 10kg 정도로 작은 몸집을 가진 동물이다.


하지만 태어날 때부터 난폭한 성격을 가져 상대를 가리지 않고 달려드는 경향이 있다.


때로는 상대를 잘못 골라 되지도 않는 패기를 부리다 허무하게 죽음을 맞이하기도 한다.


인사이트africa GEOGRAPHIC


최근 유튜브 채널 'NatGeo Wild France'에는 사자에게 덤비는 벌꿀 오소리의 모습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 벌꿀 오소리는 사자 무리에 겁도 없이 뛰어들어 싸우기 시작한다.


사자들은 반격에 조금 당황한 듯하더니 곧 벌꿀 오소리를 끝까지 따라가 당한 대로 갚아준다.


끝까지 패기를 부리며 덤비던 벌꿀 오소리는 결국 사자 입에 물려 먹이로 생을 마감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실제로 벌꿀 오소리는 맹독을 지닌 코브라도 뜯어 먹는 별종이다. 독이 몸에 퍼지면 잠깐 정신을 잃었다가도 다시 일어나 마저 먹어치우기도 한다.


벌꿀 오소리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벌집에 들어있는 꿀과 애벌레다. 여기서도 패기는 발휘된다.


학계에 따르면 벌꿀 오소리는 꿀을 소화하는 능력이 없지만, 그냥 먹고 싶으니까 먹는다.


심지어 벌집을 헤집으면서 벌들에게 마구 쏘이기도 하는데 전혀 신경 쓰지 않는 면모를 보여준다.


사람들은 세상에 무서운 상대가 없는 벌꿀 오소리의 모습에 "패기 넘친다", "보기엔 귀여운데 장난 없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NatGeo Wild France'


YouTube 'NatGeo Wild France'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