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cm라도 키 커지고 싶어 매일 '15cm' 킬힐 신고 다니는 남성

인사이트news.com.au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은행에서 프로젝트 매니저를 담당하는 남성. 그는 언제나 자신감과 열정이 넘치는 비즈니스맨 중 한 명이다.


매일 아침 깔끔하게 다려진 수트를 입고, 넥타이를 매며 출근을 준비한다.


마지막으로 남성이 선택하는 슈즈. 다름 아닌 '하이힐'이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독특한 스타일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남성 애슐리 막스웰 램(Ashley Maxwell-Lam. 30)의 사연을 전했다.


호주 시드니에 거주하며 금융권에 종사하는 남성 애슐리는 매일 하이힐을 신고 출근한다.


인사이트ladbible


그의 집에는 다양한 종류의 하이힐이 구비돼 있으며, 매일 아침마다 어떤 힐을 신고 나갈지 신중히 고민한다.


애슐리가 하이힐을 신는 이유는 분명했다. 우선 조금이라도 키가 커지고 싶어서였다.


이미 그의 키는 180cm가 넘지만, 더 커지고 싶어 굽이 15cm에 달하는 킬힐을 즐겨 신는다고.


하이힐을 신으면 키가 커지는 것은 물론이고 자신감이 넘치게 된다고 고백했다. 마치 여성들이 하이힐을 신으면 당당해지는 것처럼 말이다.


인사이트news.com.au


애슐리는 "간혹 사람들이 내가 하이힐을 신는다고 성 정체성을 의심하기도 한다"라며 "절대 그런 것은 아니다. 하이힐이 여성성의 상징이라고 보는 시선도 잘못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하이힐은 그 높이대로 나의 자존감과 당당함을 높여준다"라며 "언젠간 남성들도 하이힐을 신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도 애슐리는 하이힐을 신고 당당히 시드니를 누비며 자신만의 철학을 고수하고 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