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에서도 '할아버지 말투' 폴폴 풍기는 16살 농부 일상 사진

인사이트Instagram 'taeung2854'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농부의 꿈을 차근차근 키우고 있는 16세 소년의 범상치 않은(?) 시골 생활이 공개됐다.


지난해 9월 방송된 KBS 1TV '인간극장'에서는 농사를 사랑하는 한태웅 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올해 중학교 3학년이 된 한태웅 군은 또래들이 많이 쓰는 신조어 대신 구수한 말투를 구사한다.


마치 시골에 계신 할아버지에게 빙의라도 한 듯 어른스럽게 사투리를 내뱉는 한태웅 군은 정말 16살이 맞는지 의심이 들 정도였다.


인사이트KBS 1TV '인간극장'


비단 말투뿐만이 아니다. 최신 스마트폰이 아닌 새 트랙터를 사달라고 아버지를 조르고, 해 뜨기 전부터 일어나 농사일을 시작한다. 


나중에는 대농이 되어 남들을 도우며 살고 싶다는 게 꿈이라는 16살 농부는 최근 온라인상에서 재조명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태웅 군의 일상 사진들이 속속 올라왔다.


평소에도 한태웅 군은 직접 기르는 동물 친구들과 멋들어진 셀카를 찍으며 농부 포스를 뽐낸다. 


인사이트Instagram 'taeung2854'


여기에 "열심사는겨", "행복하자", "송아지 출산", "성공하는겨" 등 해시태그마저 구수한 사투리로 가득 채웠다. 


해시태그를 읽는 것만으로도 한태웅 군 특유의 할아버지 말투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게다가 사진들을 잘 살펴보면 그의 주요 배경이 비닐하우스이거나 축사라는 점이 눈에 띈다.


인사이트Instagram 'taeung2854'


여느 10대들의 인스타그램과는 달리 한태웅 군의 SNS에는 염소, 송아지, 한우 등 직접 키우는 가축들의 사진으로 도배됐다. 그야말로 '농스타그램'이 따로 없다. 


매일 늦잠 자고 싶고, 마음껏 놀고싶어하는 또래 친구들과 달리 '대농'이라는 꿈을 갖고 자신만의 길을 개척해나가는 한태웅 군.


방송과 전혀 다르지 않은 그의 일상에 누리꾼들 역시 "농사 도와주고 싶다", "중딩농부 화이팅" 등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aeung2854'


"할아버지가 말하는 줄"…구수한 사투리로 SNS서 난리난 16살 농부 (영상)이제 중3인 한 소년이 마치 더빙이라도 된 듯 구수한 말투로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농사 싫다며 드러누운 아빠 '구수한 말투'로 일 시키는 16살 농부 (영상)TV 앞에 드러누워 있는 아빠에게 농사일을 하러 가자는 16살 아들의 '할아버지'스러운 말투가 화제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