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집사 폭로 "이명박 지시로 수석·장관들에 국정원 돈 나눠줬다"

인사이트SBS '8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국정원에서 받은 4억 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 수석실 등에 전달했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최근 김 전 기획관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지시로 국정원 돈을 받아와 총무기획관실 금고에 보관하고 있다가 대통령이 지시할 때마다 각 수석실과 장관들에게 전달했다는 것이다.


청와대와 각 부처에는 따로 특수활동비가 배정된다. 그러나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이와 별도로 상납받은 국정원 돈을 선심 쓰듯 나눠준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SBS '8뉴스'


검찰은 이 돈이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에서 문고리 3인 방에게 휴가비 명목 등으로 건네진 돈과 유사한 성격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에 이어 김 전 기획관까지 최측근 인사들이 입을 열기 시작함에 따라 검찰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다.


검찰은 장관과 수석 외에 이 전 대통령이 사적인 용도에 특수활동비를 사용하지는 않았는지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밖에도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실소유 의혹이 일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와 관련해서도 의미 있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에서 압수한 USB 메모리에서 청와대 재직 시설 문서 파일 이외 다스 관련 문서를 발견하고 이를 토대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재무 등 안살림을 총괄하는 총무기획관으로 일했다.


그는 지난 2008년 5월 청와대 근처 주차장에서 국정원 예산 담당관으로부터 현금 2억원이 든 쇼핑백을 받는 등 국정원 측으로부터 모두 4억원의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지난달 17일 구속됐다.


文 대통령이 직접 보낸 올림픽 초청장 뺐다가 바로 넣은 MB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는 가운데서도 평창 동계올림픽 초청장을 보냈다.


MB정부 국정원 직원 "포털에 댓글달고 월 1,200만원 받았다"MB정부 시절 민간인을 동원해 여론조작을 벌인 '사이버 외곽팀' 팀장의 구체적인 법정 증언이 나왔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