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일'기른 생머리 소아암 환자에게 기부한 육군 하사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육군'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육군 하사가 3년 동안 기른 생머리를 소아암 등을 앓는 환자를 위해 기증했다.


지난 30일 대한민국 육군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백혈병, 소아암 환자를 위해 긴 머리를 기부한 부사관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15사단에서 복무 중인 송채린 하사다.


송 하사는 강한 약물과 방사선치료 등으로 모발이 빠지는 후유증을 겪는 백혈병, 소아암 환자를 위해 3년 동안 머리를 길러왔다.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육군'


군인에게는 염색과 파마가 허용되지 않기 때문에 송 하사는 긴 생머리를 유지할 수 있었다.


1천일이라는 시간 동안 송 하사도 머리카락을 자르고 싶었던 순간이 많았다. 바로 한여름 훈련 기간이었다.


여름철에 짧은 머리를 하고 훈련에 임하는 동료들을 볼 때면 머리카락을 자르고 싶었지만 스스로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마음을 다잡았다.


이런 노력 끝에 송 하사는 23일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45cm 길이의 모발을 기부했다.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육군'


오래 길러온 머리였지만 송 하사는 전혀 아까워하지 않으며 "아이들에게 작게나마 행복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육군에 송 하사가 있다면 해병대에는 2사단에서 복무 중인 곽초혜 중위가 있다.


곽 중위는 입대 전 소중하게 길러온 머리카락 40cm를 기부한 뒤 군 복무 중 기른 머리 25cm를 또 잘라 기부했다.


총 65cm 길이의 머리카락을 기부한 곽 중위의 사연도 지난 2일 해병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전해지며 많은 사람의 응원과 칭찬이 이어졌다.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해병대'


소아암 환자 위해 긴 머리 잘라 기증한 해병대 여군소아암을 앓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정성껏 기른 머리를 아낌없이 기부한 해병대 중위의 미담이 전해졌다.


'소아암 투병' 4살 딸 둔 아빠가 송중기에게 남긴 눈물의 편지소아암 환우를 둔 아버지가 배우 송중기에게 뜻밖의 감사 인사를 남겨 관심을 모은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