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밥보다 형편없다" 부실 급식에 분노한 평창 스태프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운영위원회 운영 스태프들이 교도소밥보다 못해 보이는 형편없는 급식에 불만을 표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평창 올림픽 스태프들의 쓰레기 같은 식단, 개선이 시급하다"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영하 20도가 넘는 혹독한 추위 속에서 일하고 있는 스태프들에게 제공되는 식단을 보고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현대그린푸드가 평창동계올림픽 스탭들에 제공한 식단 / 온라인 커뮤니티


A씨가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는 일반적인 식빵 2조각과 고기 조림, 소량의 채소 그리고 부실해 보이는 미역국이 놓여져있다. 


이에 대해 A씨는 "누구나 다 아는 모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식사이고 책정 금액이 8천원에서 1만 3천원인데 중간에 뭐가 잘못되었는지 뒷 자릿 수 하나가 빠진 듯한 쓰레기 같은 식단이 제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근무자들 사이에서는 '평창교도소'에서 일한다는 말이 돌 정도"라면서 "나랏일을 하는 친구들이 군대만도 못한 처우를 받는 것은 말도 안 된다. 지금 당장 직원 식단 변경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22일에도 평창 동계올림픽 국제 방송 센터인 IBC센터 내 위치한 식당에서 판매 중인 음식 사진이 논란이 된 바 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일회용 플라스틱 접시에 식빵 2장, 베이컨 3개, 스크램블 에그 그리고 오렌지 주스 1병이 놓여져 있다.


이에 대해 글쓴이 B씨는 "단일팀이다 뭐다해서 올림픽 때문에 시끄러운데 IBC센터 내 식당에서 파는 음식 가격이 너무 놀랍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런 쓰레기가 무려 1만 1,300원이다"며 "바가지도 바가지도 이런 바가지가 없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자료 / 연합뉴스


논란이 거세게 일자 관계자는 "문제가 된 식당은 고객이 원하는 여러 단품 메뉴들을 취향에 맞게 골라 취식하는 카페테리아 콘셉트 매점으로 개별 고객이 선택하는 품목에 따라 가격은 몇 천원까지 차이가 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가 약 2주 앞으로 다가온 지금, 과거 문제가 되었던 평창 지역의 숙박 업소 요금은 들끓은 여론을 의식한 지방자치단체의 단속으로 제자리를 찾아 가는 모양세다. 


하지만 현재는 부대 시설의 음식이 계속해서 도마 위에 오르고 있으며, 이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할 경우 평창 올림픽은 '최악의 올림픽'이라는 오명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푸드가 '평창올림픽' 식당서 팔고 있는 '1만 1300원'짜리 음식 수준세계인의 축제 '평창 동계올림픽'을 2주일여 앞두고 있는 가운데 올림픽 부대 시설 식당에서 판매하고 있는 형편없는 음식 수준이 논란이다.


파파존스,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개최 기념 팝업스토어 운영평창 동계올림픽이 2주여일 앞으로 성큼 다가온 가운데 파파존스가 강원도 평창에서 팝업스토어를 오픈한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