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 1500평 대규모 '핑크뮬리' 공원 생긴다

인사이트

Instagram 'miuee_'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분홍빛 물결이 아름다운 '핑크뮬리' 정원이 서울 한강에도 들어선다. 


그동안 부산, 양주, 제주 등지로 핑크뮬리를 보기 위해 떠났던 서울 시민들은 이제 가까운 곳에서도 충분히 분홍 물결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일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오는 6월까지 광진구 자양동 뚝섬한강공원과 서초구 반포동 서래섬에 5000㎡ 규모의 핑크뮬리 정원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축구장 7300㎡ 기준 68%에 달하는 크기며, 뚝섬한강공원에 3000㎡, 서래섬에 2000㎡로 조성될 예정이다.


인사이트Instagram 'dream_minji'


이곳에는 핑크뮬리 외에도 홍띠, 흰갈풀, 은사초, 무늬억새 등 다양한 풀들이 조성돼 올가을부터 시민들의 눈을 즐겁게 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한강 일대에 색다른 관광지를 만들어보자는 의견이 많았다"며 "한강 곳곳을 시민 공간으로 조성 중인 시의 사업 방향에도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핑크뮬리 정원 조성에는 1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현재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부산 대저생태공원, 경기 양주 나리공원 내 그라스원 등에서만 볼 수 있었던 핑크뮬리를 서울 한강에서도 만날 수 있다는 소식에 벌써부터 시민들의 반응이 뜨겁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시는 핑크뮬리 정원 외에도 지난 2014년부터 이어온 '한강숲' 사업도 계속 진행한다.


지난해 하반기 여의도한강공원에 7만2000㎡ 규모의 숲을 만든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한강공원 각지에 7만4000㎡ 규모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 여의도 한강공원 마포대교에서 원효대교 구간에 나무 1만 3천그루, 송파구 잠실한강공원에 나무 1만 8천그루, 잠원한강공원에 나무 2만 2천그루를 심어 자연친화적인 도심을 구축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앞서 시는 홍수, 가뭄 등을 막기 위해 치수 위주의 한강공원을 정비해왔다. 때문에 시민들의 휴식공간과 생물 서식처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이번 한강숲 사업과 핑크뮬리 정원 조성을 토대로 시는 "한강 일대 자연성을 회복하고, 특색있는 세계적인 명소가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당일치기로 '핑크뮬리' 보면 후회하게 만드는 경주 관광 명소 6곳인생샷을 찍은 후에 인생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먹거리, 볼거리가 가득한 핑크뮬리 주변 관광명소를 소개한다.


이맘때 연인과 함께 가기 좋은 부산 '핑크뮬리' 단지몽환적인 핑크빛 색을 띠는 '핑크뮬리'를 부산 생태 대저공원에서도 만나 볼 수 있게 됐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