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되자 원재룟값 내려 가맹점주 부담 덜어준 '백종원 빽다방'

인사이트(좌) Instagram 'huimang_____s' (우) Instagram 'jinsilro'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2018년도 최저임금이 큰 폭으로 인상된 가운데 백종원이 운영하는 커피 전문 브랜드 '빽다방'이 가맹점주와의 상생에 나섰다.


11일 더본코리아 빽다방은 지난해 12월 31일 자로 원재료와 부자재 가격 인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에 바리스타 밀크와 에이드, 소스 등 원재료 총 15개 품목 가격이 2~17%까지 내려가게 됐다.


이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민이 깊어지게 된 소형 창업 점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다.


인사이트Instagram 'ayoung212'


앞서 빽다방은 2016년 초콜릿 소스와 컵 뚜껑을 비롯해 빨대, 컵홀더 등 총 24개 품목을 대상으로 2~10%까지 가격을 인하한 바 있다.


또 지난해 2월에는 바닐라파우더와 에이드 시럽 등 10개 품목 공급가를 4~24% 내리기도 했다.


빽다방 측은 "카페 커뮤니티와 지역별 점주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면서 요청사항 등을 수렴해 이번 원재료 및 부자재 가격 인하를 추가로 단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빽다방 브랜드를 위해 항상 노력하는 점주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면서 "어려움이나 힘든 상황이 있을 때 점주에게만 부담을 지우는 것이 아니라 본사에서도 함께 상생하는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또 빽다방은 "여기서 그치는 게 아니라, 시기와 품목에 따라 가격 인하가 가능하고 필요한 부분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8월에는 이디야 커피가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부담을 가맹점주와 함께하겠다며 원·부재료 일부 품목의 매장가를 인하한 바 있다.


당시 이디야 커피 문창기 대표이사는 "최근 최저임금 인상 등 점주님의 부담이 날로 커지고 있음을 마음속 깊이 공감하고 있다"며 "이디야 커피는 항상 점주님과 함께 진정한 상생 정책을 실현하고자 원부재료 일부 품목의 매장가를 인하하겠다"고 공언했다.


고소하고 부드러운 계란이 흘러넘치는 '가성비甲' 빽다방 신메뉴 '계란사라다빵'한 끼 식사 대용으로 충분한 '가성비 갑' 빽다방의 새로운 메뉴가 인기를 끌고 있다.


최저 임금 인상되자 가맹점주 위해 재료값 내린 '착한 커피' 이디야오는 2018년도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확정된 가운데 가맹점과의 상생을 시도하는 '착한 기업'이 화제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