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2년 만에 처음 양현석이 '생일파티' 해주자 눈물 '펑펑' 쏟은 승리

인사이트Instagram 'seungriseyo'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빅뱅 승리가 YG 패밀리의 '수장' 양현석에게 첫 생일 축하 파티를 받고 펑펑 눈물을 쏟았다.


지난 12일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생일 초가 꽂혀있는 케이크를 앞에 둔 두 사람이 보인다. 바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사장과 승리 본인이다.


승리는 고개를 숙인 채 얼굴을 떨구고 있다. 한 손으로 눈물을 훔치는 모습도 눈에 띈다.


인사이트Instagram 'seungriseyo'


그런 승리의 어깨를 토닥이며 환하게 웃고 있는 양현석의 눈빛은 따뜻하기 그지없다.


승리는 해당 사진들을 올리며 "양현석 회장님이 밥 사주신다고 부르시더니 깜짝 생일파티를 준비해주셨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12년 만에 처음으로 생일파티라는 걸 해주셨다"며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와 관련 양현석 또한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승리와의 '투 샷' 사진을 게재하며 생일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인사이트Instagram 'fromyg'


이날(12일)은 승리의 27번째 생일이었다. 그는 지난 2006년 그룹 빅뱅으로 데뷔한 이후 12년째 연예계 생활을 소속사 YG와 함께하고 있다.


그런 그의 생일을 처음으로 축하해준 양현석에 큰 감동을 받아 눈물을 보인 승리였다.


팬들 역시 애틋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면서 승리의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한편 승리는 생일을 맞은 지난 12일 저소득층 아동을 위해 아동복지 전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원을 쾌척했다.


같은 날 자신의 아버지와 함께 '사랑의 연탄 배달' 봉사 활동을 펼쳤다고 전해져 훈훈함을 더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eungriseyo'


생일 맞아 저소득 가정 아동에 '1억원' 기부한 승리그룹 빅뱅의 승리가 자신의 생일을 맞아 저소득가정 아동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