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관리들의 의복은 원래 여리여리한 '로즈핑크'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구암 허준'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 조선 관리들의 복장은 크게 둘 중 하나다. 빨간색 혹은 파란색.


그러나 실은 꽃 같은 색감의 '로즈핑크'였다는 사실이 퍼지며 누리꾼 사이에 화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상에는 조선 시대 관리들의 초상화가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았다.


바로 초상화 속 관리들이 차려입고 있는 여리여리한 빛깔의 핑크색 의복 때문이다.


인사이트조씨삼형제 초상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좌) 강이오 초상, (우) 허목 초상


당대 관리들을 그린 실제 초상화를 살펴보면, 나이 지긋하고 수염이 무성한 남성들은 하나같이 화사한 '로즈핑크'색 복장 차림이다.


세월이 흐른 초상화에서도 분홍색은 특유의 환한 빛깔을 뽐내고 있다.


영조 20년(1744년)에 편찬된 속대전에 따르면 당시 계급이 높은 관리인 당상관은 분홍색 시복(평소 공무를 볼 때 입는 관복의 종류)을, 당상관보다 낮은 계급인 당하관의 경우 적색 시복을 입었다.


그보다 훨씬 이전에 활동했던 관리들의 초상화에서도 '분홍분홍'한 옷을 입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1300년대에 활동한 조선 초기 문신 황희의 초상화가 그 예다.


인사이트(좌) 황희 초상, (우) 홍봉한 초상


인사이트(좌) 체제공 초상, (우) 조선 후기 어느 문인의 초상


이러한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 상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자라면 핑크지", "핑크 원피스네", "확실히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렇게 고운 로즈핑크색 관복은 100여 년이 지난 1800년대 후반 없어진다. 1884년 집행된 의복 개혁 때 관복이 모두 검은색으로 교체되면서다.


드라마나 영화 속 우리들이 흔히 접하는 파란색·빨간색 관복은 고려 해체 후 조선이 건국된 초기 시대라고 전해지고 있다. 


"유교 때문에 보수적?"…조선 시대 소름 돋는 '성(性)' 이야기 6보수적이었을 것으로 생각되는 조선 시대, 보면 깜짝 놀랄 수도 있는 성에 관한 이야기 6가지를 소개한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