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주 손잡고 '양념치킨' 먹으러 온 할아버지 울린 치킨집 사장님 '한마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어린 손주 녀석이 하도 양념치킨이 먹고 싶다길래 주머니를 탈탈 털어 한 치킨집에 들어갔다.


점심시간이 막 지난 뒤여서 다행히 치킨집에 손님이 몇명 없었다. 그런데 한 젊은 무리가 나가면서 날 보고 인상을 찌푸리는게 아닌가.


마음이 아팠지만 어린 손주 녀석의 손을 잡고 가게 들어선 나는 손주가 그토록 먹고 싶어하는 양념치킨 한마리를 주문했다.


주문한 양념치킨이 나왔고 나는 손주 녀석이 먹기 좋도록 살을 뜯어 접시 위에 올려놓았다. 물론 나는 한 입도 대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입에 양념을 묻혀가며 부지런히 먹는 손주 녀석이 먹다가 양이 부족해 더 시켜달라고 하면 어쩌나 노심초사하면서 나는 치킨 살을 뜯어 손주 접시에 놓았다.


한참 손주 녀석이 양념치킨을 맛있게 먹고 있는데 사장 양반이 갑자기 다가오더니 허리를 숙이기 시작했다.


도대체 뭔가 싶었는데 치킨집 사장 양반이 오늘 양념치킨 맛이 없었다면서 돈을 받지 않겠으니 다음에 또 와달라는 것이 아닌가.


치킨집 가게 문을 열고 나서려는데 내 형편을 알아보고 배려해준 치킨집 사장이 그저 고마워 한마디를 하고 나왔다. "고, 고맙구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린 손주와 함께 양념치킨을 먹으러 온 할아버지에게 치킨을 공짜로 드린 한 치킨집 사장님 사연이 재조명되면서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사연에 따르면 맛이 없으면 돈을 절대로 받지 않는 한 치킨집에 한눈에 봐도 행색이 초라해보이는 한 할아버지가 어린 아이의 손을 잡고 치킨집에 들어왔다.


자세히 보니 할아버지는 왼팔이 없으셨고 얼마나 험한 일들을 많이 하셨는지 오른쪽 손은 온통 상처투성이였다.


할아버지는 자리에 앉아 양념치킨 한마리를 시키셨고 주문한 양념치킨이 나오자 입에 대기는 커녕 살을 뜯어 어린 손주 접시에 올려놓기 바쁘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손주 녀석은 할아버지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양념치킨을 정신없이 먹기 바빴고 할아버지는 그런 손주 녀석을 흐뭇하게 바라보실 뿐이었다.


한참 양념치킨을 맛있게 먹던 손주는 할아버지가 손을 대지 않자 "할아버지, 왜 안 드세요?"라고 물었다.


할아버지는 묵묵히 어린 손주가 먹을 양념치킨 살을 발라주시면서 "할아비는 배불러"라고 짧게 대답하실 뿐이었다.


어린 손주 입가에는 어느새 양념이 덕지덕지 묻혀져 있었고 그 모습을 바라보던 할아버지는 대견하다는 듯이 흐뭇하게 웃으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할아버지와 손주를 지켜보고 있던 치킨집 사장님은 아이가 부모님 없이 할아버지와 단둘이 어렵게 살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채고 한참을 서있더니 주방으로 들어갔다.


치킨집 사장님은 주방장에게 오늘 양념 맛을 못 봤다면서 양념치킨을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고 맛을 보더니 "양념이 너무 매운 것 같지 않아?"라고 주방장에게 말했다.


마치 할아버지와 손주가 들으라는 듯이 치킨집 사장님은 큰소리로  "닭도 너무 질긴 것 같아. 이래가지고 손님한테 돈을 받을 수 있겠나"라고 물었다.


주방장이 주방으로 들어가자 치킨집 사장님은 기다렸다는 듯이 할아버지에게 다가가 허리를 숙이며 "죄송합니다. 오늘 양념치킨 맛이 별로 없었습니다"고 사과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치킨집 사장님은 "다음에 다시 오시면 꼭 맛있는 양념치킨을 드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며 "맛이 없으면 돈을 받지 않습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에 꼭 들려주십시오"라며 "그땐 정말 맛있는 닭을 공짜로 다시 드리겠습니다"라고 할아버지에게 계산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설명했다.


어려운 형편 때문에 어린 손주가 마음의 상처를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치킨집 사장님이 배려해준 사실을 눈치챈 할아버지는 손주 손을 잡고 치킨집 문을 열었다.


할아버지는 문을 열고 나가시기 전 뒤돌아 치킨집 사장님을 바라봤고 치킨집 사장님은 고개를 숙여 조심히 가시라며 인사를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치킨집 사장님의 배려에 할아버지는 "고, 고맙구려"라는 말씀을 하고는 치킨집 가게를 나가셨고 치킨집 사장님은 말없이 환하게 웃으며 바라봤다.


어찌보면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일이었다. 하지만 치킨집 사장님은 어린 손주 마음을 다치지 않게 하면서도 할아버지를 도와드릴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를 찾다가 치킨이 맛이 없다며 돈을 받지 않고 할아버지를 챙겨드렸다.


덕분에 할아버지는 어려운 형편임에도 불구하고 어린 손주가 그토록 먹고 싶어하던 양념치킨을 배불리 먹일 수 있었다.


진정한 배려란 바로 치킨집 사장님을 두고 말하는 것이 아닐까. 할아버지를 울린 치킨집 사장님의 말 한마디는 지금까지도 많은 누리꾼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며 회자되고 있다.


군대 간 아들 눈이 '퉁퉁' 붓도록 울게 만든 장애인 엄마가 면회 싸온 '상한 김밥'군 복무 시절 면회오신 어머니가 싸온 김밥을 먹다가 오열할 수 밖에 없었던 아들의 사연이 재조명돼 눈시울을 붉히게 한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