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백충 탈출하자"···월급 200만원 미만 받는 사람을 '벌레'라 비하한 잡코리아

인사이트잡코리아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취업정보사이트 잡코리아가 일정 수입 이하인 사람을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5일 취업정보사이트 잡코리아 '취업꿀팁' 페이지에는 '이백충 탈출! 지금 채용 중인 신입 연봉 3,000만원 주는 기업'이라는 제목으로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취업 준비생들을 위해 신입사원 초봉이 3,000만원 이상인 곳을 알려주는 정보를 담고 있었다.


문제가 된 부분은 제목에 사용된 '이백충'이라는 단어였다.


인사이트구글 캡쳐


'이백충'은 월급이 200만원 이하인 사람들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사용된다.


해당 게시물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상을 통해 퍼져나가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잡코리아 측은 "잘못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서 인정하고 깊이 사과드린다"며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내부교육을 철저히 하겠다"고 전했다.


잡코리아의 특정 수입 이하인 사람을 비하하는 단어 사용은 취업 준비생들뿐만 아니라 해당 월급을 받고 있는 근로자들에게 쓸쓸함을 안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취업사이트에서 이런 '이백충'이라는 단어를 쓰다니 경악스럽다", "열심히 일하는 근로자가 단지 연봉이 적다는 이유만으로 '벌레' 소리를 들어야 하냐" 등의 불쾌감을 드러냈다.


눈물 나는 출퇴근 시간···"서울 직장인 평균 2시간 15분"우리나라 직장인 중 서울 거주자가 통근시간으로 평균 2시간 15분을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 직장인, 작년보다 월급 '10%' 줄었다"올해 2월 한국 직장인의 월급이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10.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