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탈출합니다"…한국 국적 포기자 '22만명' 넘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지난 10년간 대한민국 국적 포기자가 22만 3,611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7일 이민정책연구원의 '2017년도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2006~2016)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한 사람이 22만 3,611명에 달한 것으로 보고됐다.


또한 2015년 1만 7,529명을 기록한 국적 포기자는 지난해 3만 6,404명으로 두 배 가까이 급증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국적을 취득한 사람은 9만 4,90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일본이 5만 8,870명, 캐나다가 3만 2,732명을 기록했다.


반면 이 기간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한 사람은 2만 2,974명으로 포기자(22만 3,611명)보다 10배나 적은 수치를 보였다.


국적 포기자는 2007년 2만 3,528명을 기록한 이후 매년 2만 2천여 명 선을 오갔지만 지난해 '헬조선 탈출' 인구가 2배로 껑충 뛰어 이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올해 초 사람인 조사에서는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이 "기회가 된다면 한국을 떠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에서 현재 삶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38점에 그쳤고 응답자 97.6%가 본인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 못해서 이번 '추석'에도 안내려가고 '알바' 합니다"추석에 만날 가족들의 잔소리가 두려운 많은 취업준비생들이 고향 가기를 포기하고, 아르바이트를 찾고 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