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동물

"로드킬로 죽은 친구 벌벌 떨며 지킨 강아지를 구조했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왕복 2차선 도로 한가운데서 죽은 친구 곁을 지키던 강아지가 다행히 소중한 주인을 만났다.


지난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작년에 길에서 주웠던 개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돼 큰 인기를 끌었다.


글 게시자는 "1년 전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근처를 지나가던 중 한 아울렛 근처에서 두 마리의 강아지를 발견했다"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왕복 2차로 차들이 쌩쌩 달리는 곳이었다. 한 마리는 이미 차에 치여 피를 토하고 죽어있었고 나머지 한 마리는 곁에서 납작 엎드려 벌벌 떨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위급한 상황 속 게시자는 곧바로 두 마리를 도로 밖으로 옮긴 뒤 화성 시청에 연락을 취했다.


잠시 뒤 도착한 화성시청 환경 처리과 직원은 "일주일 뒤 주인을 찾지 못하면 안락사가 된다"고 말했다. 게시자는 안락사라는 안타까운 결말을 막기 위해 살아있는 하얀 털을 가진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왔다.


가까운 병원에서 진료한 결과 강아지는 온몸의 피부가 딱딱하게 굳는 각질화가 진행돼 있었다. 또한, 귀에는 썩은 고름이 가득 차 있는 등 관리가 전혀 되어 있지 않은 상태였다.


게시자는 "녀석의 아픈 곳을 돌보기 시작하면서 자연스럽게 가족이 됐다. 전 주인의 학대가 있었는지 처음에는 사람 눈치만 봤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하지만 녀석을 가족으로 맞이해 1년이 지난 지금. 친구 옆에서 두려움에 벌벌 떨던 강아지는 따뜻한 사랑을 받는 반려견이 됐다.


게시자가 사연과 함께 공개한 사진을 보면 두려움에 찼던 과거 표정과 달리 생기발랄함이 느껴진다. 녀석의 표정에서 현재 얼마나 행복한지 엿볼 수 있을 정도다. 


글 말미 게시자는 게시자는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감사 인사를 받을 줄 몰랐다. 큰 반응에 감사드린다"며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게시자는 "책임 질 수 없다면 강아지를 키우지 마세요"라며 "반려견은 가족이고 사랑입니다"며 책임감을 강조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