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0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2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22 °C
  • 대전 23 °C
  • 전주 20 °C
  • 광주 20 °C
  • 대구 26 °C
  • 부산 22 °C
  • 제주 18 °C
  • 울릉도 15 °C
아깝다고 안 버린 화장품, 뇌수막염 유발할 수 있다 (연구)
아깝다고 안 버린 화장품, 뇌수막염 유발할 수 있다 (연구)
배수람 기자 · 02/14/2017 05:02PM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유통기한을 넘기고 그대로 방치된 화장품에서 증식된 박테리아가 식중독과 장염, 심지어 뇌수막염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 런던 메트로폴리탄 대학 연구팀은 영국 여성 5,000명을 대상으로 화장품 파우치 안의 화장품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연구에 참여한 여성 대부분은 화장품 유통기한이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면서도 표본의 15%가 5년 이상 화장품을 교체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적정 유통기한이 3개월 정도인 마스카라를 1년 이상 쓰는 여성은 전체의 25%, 유통기한이 개봉 후 1년 정도인 립스틱을 3년 이상 사용하는 여성도 10%를 차지했다.


연구팀은 오래된 블러셔, 파운데이션, 립글로스 등에서 뇌수막염을 유발하는 페카리스균과, 세균성질염, 장염 등의 원인인 유박테륨을 발견했다.


또한 항생제의 내성을 일으키는 표피포도상구균과 여드름, 뾰루지를 일으키는 프로피오니박테륨 등도 나타났다.


연구팀은 "파운데이션의 경우 유통기한이 3개월만 지나도 박테리아가 발생했다"며 "파우치와 브러시 등 화장도구도 일주일에 한 번은 씻어 완벽히 건조한 후 사용해야 한다"고 전했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