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0 (일)
  • 서울 26 °C
  • 인천 26 °C
  • 춘천 22 °C
  • 강릉 22 °C
  • 수원 26 °C
  • 청주 25 °C
  • 대전 24 °C
  • 전주 25 °C
  • 광주 27 °C
  • 대구 24 °C
  • 부산 27 °C
  • 제주 26 °C
사건사고

배고파서 단돈 '5200원' 훔쳤다 구속된 20대 청년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송영오 기자 = 경기 불황으로 '생계형 범죄'가 급증하는 가운데 20대 남성이 현금 5,200원을 훔쳐 구속되는 사태가 일어났다.


지난 3일 부산 남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26살 손 모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손씨는 지난해 12월 28일 오후 3시 30분께 부산 남구 대연동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차량 문을 열고 현금 5,200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같은날 오전 4시에도 대연동 인근에서 차량 조수석 문을 열고 절도를 시도하다 미수에 그쳤다.


사건 당일 경찰은 "차량 조수석에 있었는데 누군가 문을 잡아당겼다"는 신고를 받고 CCTV를 분석했다. 이후 차량털이범의 인상착의를 파악한 경찰은 인근 주차장에서 범행을 시도하던 손씨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손씨는 "전단지 돌리는 아르바이트를 12시간씩 하면서 생활했고 돈이 떨어져 범죄를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노숙생활을 한 적이 있고 일정한 주거지가 없는 손씨를 구속했다.


송영오 기자 youngoh@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