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8 (일)
  • 서울 16 °C
  • 인천 16 °C
  • 춘천 15 °C
  • 강릉 15 °C
  • 수원 16 °C
  • 청주 18 °C
  • 대전 18 °C
  • 전주 16 °C
  • 광주 14 °C
  • 대구 20 °C
  • 부산 19 °C
  • 제주 16 °C
  • 울릉도 16 °C
'영재발굴단' 매일 11개 학원 다니는 여덟살 세윤양의 진심 (영상)
'영재발굴단' 매일 11개 학원 다니는 여덟살 세윤양의 진심 (영상)
윤혜경 기자 · 10/13/2016 08:03AM

인사이트SBS '영재 발굴단'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놀고 싶어. 엄마 난 언제 놀 수 있어?"


학교 끝나면 학원. 학원 끝나면 학습지 무려 11개의 학원을 다니는 여덟 살 세윤 양의 진심이 마음을 먹먹하게 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영재 발굴단'에는 손대는 것마다 '영재' 소리를 들으며 극찬을 받는 8살 안세윤 양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윤이는 영어와 중국어 등 언어적인 영역에서도 뛰어난 면모를 보였지만 발레와 바이올린 등 예체능에도 남다른 소질을 보였다.


결국 세윤이는 학교가 끝나면 매니저 같은 엄마와 함께 국어, 영어, 중국어, 한국사, 발레, 바이올린 등 총 11개의 학원을 다니느라 바쁘다.


웬만한 성인도 소화하기 힘든 살인적인 스케줄을 매일 해내느라 지친 세윤이는 엄마에게 "난 언제 놀 수 있냐"고 물었다.


인사이트SBS '영재 발굴단'


그러나 엄마에게 돌아온 답은 세윤이가 원하던 답이 아니었다. 엄마는 "놀 수 없을 수도 있겠네"라는 무미건조한 말만 뱉을 뿐이었다.


세윤이가 힘들다고 토로하자 엄마는 "하다가 그만두면 안 한 것만 못해. 갑자기 그만두면 다 소용없잖아"라며 "그런 식으로 하면 다 못해"라고 오히려 세윤이를 다그쳤다.


같이 밥을 먹던 아빠도 세윤이에게는 큰 도피처가 되지 못했다. 아빠는 세윤이와 엄마의 대화가 무거운지 그 자리에서 슬그머니 사라졌다.


엄마와 대화를 해도 아무런 해답이 없자 세윤이는 조용히 방에 들어와 동요를 틀었다.


'엄마를 생각하면 왜 눈물이 나지'라는 가사를 따라 부르던 세윤이는 감정이 북받쳤는지 눈물을 머금었다.


세윤이의 엄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세윤이 못지않게 나 역시 그렇게 컸다"고 세윤이에게 과도하게 공부라는 짐을 안겨주는 이유를 설명했다.


NAVER TV캐스트  SBS '영재 발굴단'


윤혜경 기자 heakyoung@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