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9 (토)
  • 서울 24 °C
  • 인천 24 °C
  • 춘천 22 °C
  • 강릉 22 °C
  • 수원 25 °C
  • 청주 24 °C
  • 대전 26 °C
  • 전주 25 °C
  • 광주 27 °C
  • 대구 26 °C
  • 부산 27 °C
  • 제주 28 °C
동물

버려진 아기 길냥이 4남매 '아빠' 되어 준 듬직한 인절미 (영상)

인사이트Youtube 'The Orphan Pet'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길에 버려진 아기 길고양이를 살뜰히 챙기는 아빠가 된 리트리버의 모습이 엄마 미소를 자아낸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와이포스트는 거리에 버려져 있던 아기 길고양이를 입양한 고양이 아빠 아라곤(Aragon)을 소개했다.


아라곤이 강아지도 아닌 '고양이 아빠'가 된 사연은 얼마 전 주인과 함께 나갔던 산책길에서 시작됐다.


이른 아침 산책하러 나간 아라곤은 우연히 길가에 놓여 있던 흰색 상자를 발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e Orphan Pet'


주인은 쉽게 지나쳤지만, 아라곤은 유독 코를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았다.


아라곤의 이상 행동에 주인은 상자를 열어봤는데, 놀랍게도 그곳에는 4마리의 아기 길고양이가 있었다.


옹기종이 모여 있던 아기 길고양이들은 마치 "저희를 데려가 주세요"라고 말하는 듯 애처롭게 쳐다봤다.


인사이트Youtube 'The Orphan Pet'


주인은 어쩔 수 없이 집으로 데려와 녀석들을 돌봤다. 그런데 아라곤은 마치 자신이 아빠라도 되듯 정성껏 보살피기 시작했다.


아라곤은 호기심투성이 녀석들을 핥아주며 닦어주었고, 아무 곳이나 들어가는 녀석을 제자리에 놓아주는 등 듬직한 아빠가 돼 주었다.


사연을 공개한 여성은 "아라곤은 마치 고양이 대부 같다"며 "녀석이 고양이를 좋아하는지 처음 알았다"고 전했다.


이어 "고양이 4마리를 모두 관리하기는 어려울 것 같아 현재 입양 신청을 받고 있다. 귀여운 아기 고양이의 집사가 되실 분은 저에게 연락 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e Orphan Pet'


Youtube 'The Orphan Pet'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