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1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비디오

군 생활 편하게 하려고 '클린 카' 선택한 운전병의 최후 (영상)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군 생활을 편하게 하고싶어 '클린 카'운전을 선택한 운전병의 최후(?)가 화제다.


지난 1일 육군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백발백중 시즌2 #운전병이란 이런 것'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주인공은 군 생활을 편하게 하기 위해 삼촌의 추천을 받고 '운전병'으로 입대한다.


그러나 삼촌의 말과 다르게 운전병으로서의 생활은 쉽지 않았다.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육군'


속칭 '두 돈 반'이라고 불리는 2와 1/2톤 차량을 운전하게 된 주인공은 일병이 될 때까지 매일 차량 정비와 지도를 외우는 일만을 반복한다.


그러던 어느 날 그는 '클린 카' 운전병을 선발한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클린 카' 운전병은 근무가 없다는 등의 소문에 주인공은 동기 중 유일하게 지원해 부사수로 선발된다.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육군'


그러나 '클린 카'의 정체는 '위생 차(속칭 똥차)'였다. 재래식 화장실을 돌며 배설물을 수거하는 차였던 것.


이에 주인공은 "장갑을 두 개나 꼈는데 X내가 지워지지 않는다"라며 괴로워한다.


군 생활을 편하게 하려다 슬픈 최후(?)를 맞게 된 것이다.


인사이트Facebook '대한민국 육군'


한편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똑같아서 소름돋았다", "운전병으로서 공감이 많이가네", "클린카는 고르면 안되겠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즐거워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