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살인사건' 범인은 왜 여고생 머리를 1cm로 짧게 잘랐을까

인사이트CCTV에 포착된 김씨의 모습 / YTN 뉴스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지난 6월 아빠 친구가 소개해준 아르바이트를 하러 간다던 이모(16) 양은 실종 8일 만에 강진의 한 야산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다.


생전 단발머리였던 이양은 머리카락이 1cm 길이로 잘린 상태였다. 


피의자는 아빠 친구 김모(51) 씨. 도대체 그는 왜 이양의 머리카락을 왜 잘랐을까.


14일 범죄심리학을 연구하는 순천향대학교 경찰행정학과 오윤성 교수는 인사이트에 이 사건을 두 가지 관점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한 교묘한 전략"


오 교수에 따르면 첫째, 김씨는 완전 범죄를 계획하고 범행 흔적을 가리기 위해 이양의 머리카락을 잘랐다.


머리가 짧게 잘린 상태에서 시신이 부패할 경우 맨눈으로 신분 확인이 매우 어렵다.


실제 이양의 부모는 시신 발견 당시 이양이 자신의 딸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오 교수는 이양이 숨지기 전 알바를 간다는 문자를 보내지 않았으면 영구히 미제 사건으로 남았을 가능성이 매우 높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YTN 뉴스


"살인범으로서 우월감을 느끼고 싶었을지도"


두 번째로는 살인범으로서 우월감을 느끼기 위해 머리카락을 잘랐다는 설이다. 


김씨는 이양을 살해하기 전 수면유도제를 구매했다. 오 교수는 범행에 수면유도제를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실제 부검에선 김씨가 범행 이틀 전에 구매한 약물에 들어있는 성분 '졸피뎀'이 발견되기도 했다.


이를 토대로 오 교수는 수면유도제를 복용한 이양이 무력한 상태서 숨지기 전까지 극심한 공포를 느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양은 약 기운이 밀려와 저항할 수는 없지만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머리카락이 잘리고 성폭행 등 참혹한 범행을 당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 


오 교수는 실제 변태적인 성향을 가진 살인마들은 피해자를 포획한 상태에서 쉽게 죽이지 않고 시간이 되는 데까지 자신의 우월적 지위를 느낀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피의자 김씨는 이양이 실종된 다음 날 강진의 한 철도공사 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죄를 물을 사람이 없게 된 강진 여고생 살인 사건은 지난 12일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로 인해 사망원인이나 범행 동기 등에 대해서는 밝혀진 것 없이 의문으로 남아 있는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