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 세리머니 중 사진 기자 '깔리자'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보인 행동

인사이트MBC '2018 러시아 월드컵'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결승골' 세레머니 도중 깔려버린 사진 기자를 보고 그의 안전부터 걱정해 축구팬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12일(한국 시간) 크로아티아는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잉글랜드와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 티켓을 놓고 피할 수 없는 맞대결을 펼쳤다.


연장전까지 양 팀의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된 가운데 결국 크로아티아는 '축구 종가' 잉글랜드를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연장 후반 3분 터진 마리오 만주키치의 왼발 결승골 덕분이었다. 3번의 연장전을 견디면서 결승에 진출한 크로아티아의 저력에 전 세계 축구팬들은 찬사를 보냈다. 


인사이트MBC '2018 러시아 월드컵'


그런데 사람들은 그들의 실력도 실력이지만, 남다른 인성에 다시 한번 찬사를 보내고 있다. 이날 기적적인 결승골을 넣은 뒤 보여준 세리머니에서 나타난 감동적인 장면 때문이었다.


이날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만주키치는 역사적 장면을 전 세계에 전달하기 위해 카메라 기자들이 있는 곳으로 달려갔고 크로아티아 선수들도 그를 쫓아갔다.


기쁨을 감추지 못한 선수들은 만주키치 위로 몸을 날리며 격한 세레머니를 선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2018 러시아 월드컵'


그런데 그 순간 미처 피하지 못한 사진 기자 한 명이 선수들 아래 같이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를 알아챈 이반 라키티치는 카메라 기자가 다치지 않도록 몸을 던져 그를 감쌌고 깜짝 놀란 선수들도 기자의 몸 상태를 살피며 걱정을 드러냈다.


다행히 기자가 활짝 웃으며 아무 문제 없다는 의사를 나타내자 선수들은 안도의 뽀뽀 세례를 퍼부었다.


이후 경기장으로 기분 좋게 향한 선수들은 잉글랜드의 파상공세를 막아냈고. 결국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결승을 확정지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축구팬들은 "실력도 인성도 모두 '월드컵 우승' 자격이 있다", "다른 게 눈에 들어오지 않을 만큼 기뻤을 텐데, 사진 기자의 안전을 생각한 모습이 경이롭기까지 하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극적으로 결승에 진출한 크로아티아는 오는 16일 밤 12시 '스타 군단' 프랑스를 상대로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향한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크로아티아가 다시 한번 기적 같은 경기력을 보여주며 월드컵 첫 우승컵을 거머쥘 수 있을지 세계 축구팬들은 주목하고 있다.


Naver TV '2018 러시아 월드컵'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