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했던 세레모니는 절대 안 한다는 '세레모니 장인' 이승우 선생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한국 축구 대표팀 귀여운 막내 이승우가 득점할 때마다 다양한 세레모니를 보여줄 수 있었던 비결이 공개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우리나라 국가대표 이승우와 조현우, 김영권, 이용 선수가 출연했다.


이날 대표팀의 '분위기 메이커'를 맡고 있다는 이승우는 재치 있는 입담으로 MC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골 세레모니' 장인으로 불리는 이승우는 매번 남다른 세리머니를 보여줄 수 있었던 비법에 대해 언급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이승우는 경기를 보는 관중들에게 재미를 더해주기 위해 골 세레모니가 겹치지 않도록 매일 밤 자기 전에 '상상 골인'을 해본 후 세레모니를 구상해본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그는 "제가 공격수고, 골도 가끔 넣으니까"라고 말하며 넘치는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승우는 이번 월드컵에서도 자신이 득점할 것을 생각해봤는지, 경기에 뛰지 못해 구상해둔 세레모니를 사용할 수 없었다는 듯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레모니 장인'이라는 애칭을 얻은 그는 이날 방송에서 다음 골 세레모니를 미리 공개하기도 했다.


이승우는 다음 경기에서 득점을 한다면 "이 함성 소리 들리나?"라는 뜻으로 손을 귀 옆에 가져다 대며 흔드는 패기 넘치는 세레모니를 예고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Naver 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