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코인노래방 갔다가 벌컥 문열고 들어온 남성 때문에 방송 중단한 유튜버

인사이트

YouTube '박민정TV'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혼자 코인노래방에서 야외 방송을 진행하고 있던 여성 유튜버가 갑작스러운 남성의 침입으로 방송중단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달 29일 유튜버 박민정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박민정TV'에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이날 처음으로 야외에서 방송을 진행한 박씨는 혼자 식당에서 고기 먹방을 시도하는 등 첫 도전에 들뜬 모습이었다.


이어 박씨가 찾아간 곳은 번화가의 한 코인 노래방이었다.


박씨는 카메라를 고정해둔 채 노래를 연달아 부르며 혼자서도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박민정TV'


그때 박씨의 방송을 보고 있던 누리꾼들이 채팅방을 통해 문에서 누군가 쳐다보고 있다고 알려줬다.


박씨는 "뒤에서 누가 쳐다본다고요?"라고 말하며 문쪽을 향해 고개를 돌리고는 지나가는 한 무리의 남성들을 보며 "쟤네가 쳐다봤어요?"라고 말했다.


잠시 후 문밖에서 서성이던 한 남성이 불쑥 문을 열고 박씨가 있는 방으로 들어왔다.


깜짝 놀란 박씨가 자리에서 일어나 경계하자 남성은 아랑곳하지 않고 열려 있던 문을 닫으며 본격적으로 말을 걸었다.


남성은 박씨에게 "혼자 오셨냐"고 묻더니 "같이 노래를 부르고 싶어서 (들어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박민정TV'


박씨가 "술 드셨나봐요?"라고 되물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지만 그는 쉽게 자리에서 뜨지 않았다.


결국 박씨는 현재 방송 중임을 알렸고, 남성은 카메라에 나오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남성의 요청에 따라 뒤 상황은 공개되지 않았다.


해당 영상을 편집한 편집자는 "남성이 2분가량 더 있다 나갔다"고 밝히며 "유튜버가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서 그렇지, 혼자 코인노래방에 있는데 모르는 사람이 문 열고 들어오는 건 위험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 역시 "예의가 없을뿐더러 폭력적이다", "방송 중 아니었다면 더 위험했을 지도 모른다" 등 우려 섞인 분노를 드러냈다.


인사이트YouTube '박민정TV'


YouTube '박민정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