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km 거리 포복해 '총알 하나'로 적진 장군 사살한 저격수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모두가 실패할 것이라고 말할 때, 저격수는 완벽하게 임무를 마치고 살아 돌아왔다.


저격수의 이름은 카를로스 헤스콕(Carlos Hathcock)으로 미국 해병대의 '전설'로 통하는 인물이다.


헤스콕은 지난 1964년 발발한 베트남전쟁에 헌병으로 파견됐지만, 나중에 저격수로 차출돼 뚜렷한 두각을 나타냈다.


공식사살기록인 93명 중 절반 이상을 저격수 사살로 채웠으며 알려진 활약상만 해도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놀랍다.


그중에서 특히 유명한 일화는 바로 포복 전진만으로 월맹군 기지에 침투해 장군을 사살했다는 것이다.


베트남에 파견됐던 헤스콕은 제대를 코앞에 두고 베트남 육군 장군을 사살하는 임무에 자원했다.


해당 임무는 '자살 임무'나 마찬가지였는데, 장군의 본부까지 가는 데 그 어떤 지원군의 도움도 받을 수 없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실패는 곧 죽음이나 마찬가지였지만, 동료들이 죽는 것을 차마 볼 수 없었던 헤스콕은 홀로 임무에 자원했다.


작전에 나선 그는 3박 4일 동안 1.5km를 포복으로 전진해 월맹군 기지 근처까지 침투하는 데 성공했다.


정찰병들이 주변을 돌아다니는 상황에서 헤스콕은 침착하게, 그리고 대답하게 적진 장군을 향해 총을 겨눴다.


딱 한 번의 기회. 총알이 빗나가 임무가 실패하는 순간, 적군에게 사살당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헤스콕은 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바람의 방향까지 고려하고 나서야 방아쇠를 당겼다.


600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쏘아진 총알은 단숨에 장군의 가슴 한가운데를 뚫고 들어갔다.


임무에 성공한 헤스콕은 갑작스러운 공격에 적들이 우왕좌왕하고 있는 틈을 노려 탈출에 성공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헤스콕은 이후로도 믿을 수 없는 활약을 보여주며 저격수의 역사를 새로 써나갔다.


미국으로 돌아온 헤스콕은 공을 인정받아 훈장을 받았으며, 해병대 저격학교 교관으로 근무했다.


그리고 지난 1999년, 나라와 동료들을 위해 목숨까지도 걸었던 헤스콕은 영화 같았던 삶을 마치고 만 56세로 눈을 감았다.


헤스콕이 교관으로 근무할 때 만든 미국 해병대 저격학교 교훈은 지금까지도 많은 군인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원 샷, 원 킬(One Shot, One Kill)"


짧고 굵은 이 교훈 속에는 저격수로 살아왔던 헤스콕의 인생 전부가 담겨있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