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처분한 동물 사체까지 그대로 넣어 만드는 개사료 공장의 '충격적인 진실'

인사이트TV조선 'CSI 소비자 탐사대'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반려동물에게 주기 위해 구입했던 사료들이 '폐급 고기'로 만들어졌다는 주장이 나와 경악하게 만든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CSI 소비자 탐사대'에서는 반려동물이 먹는 사료 제조의 충격적인 실체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동물 사료는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에 걸린 동물들의 사체는 물론이고 동물의 부속물, 유통기한이 지난 냉동 축산물 등을 재활용해 만들고 있었다.


동물 사료를 만들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렌더링 공장에서 사료가 되는 원료 '육분'을 만들어야 한다. 


인사이트TV조선 'CSI 소비자 탐사대'


이때 상온에서 방치돼 각종 벌레가 들끓는 폐급 고기를 분쇄해 120도 이상에서 가열하고, 높은 압력을 가해 동물성 지방을 분리했다. 이 과정을 '렌더링'이라고 부른다.


렌더링 과정에서 마지막 기름 한방울까지 짜내진 동물 찌꺼기는 분쇄기에 들어가 사료의 원료가 되는 육분으로 재탄생되는 것이다.


육분이 되는 재료가 폐급 고기인데다 상온에 방치돼 위생이 염려되지만 공장 관계자는 "130도로 가열하기 때문에 괜찮다"는 말로 일관했다.


인사이트TV조선 'CSI 소비자 탐사대'


공장 관계자는 또 "우리는 도의에 벗어나는 일은 한 적 없고 하자있는 물품은 안만든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사체를 재활용할 수 없는 가축 전염병' 목록 11종에는 구제역과 AI가 제외돼 있다.


그래서 구제역과 AI에 걸려 살처분된 동물 사체를 재활용해 사료를 만들어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폐사한 동물을 재가공 활용하는 렌더링은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지만 이를 반려동물에게 먹였을 경우 2차 피해가 발생하지도 모르는 상황이어서 애견인들의 불안감은 커져가고 있다.


Naver TV 'CSI 소비자 탐사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