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쓴 MBC 여자 앵커의 용기에 KBS 박대기 기자가 한 말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한 MBC 임현주 앵커를 본 KBS 박대기 기자의 반응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임현주 앵커는 MBC '뉴스투데이'에서 동그란 뿔테 안경을 쓰고 등장했다.


지상파에서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하는 낯선 여자 앵커의 모습은 방송 직후 크게 이슈가 됐다.


인사이트박대기 기자 트위터 


이를 본 KBS 박대기 기자는 14일 트위터를 통해 "안경 쓰고 나온 여자 앵커님의 결정 존중합니다"라며 분 단위로 시간에 쫓기는 새벽 시간대 앵커의 고충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박 기자는 "남자 기자의 경우에는 가발을 쓰는 경우도 있다"며 "물론 단정한 것은 중요하지만 꼭 그렇게 해야 하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박 기자는 과거 뉴스에서 직접 쓰고 있던 가발을 벗으며 탈모 해결책과 관련된 소식을 보도한 바 있다.


뉴스를 전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역할임에도 불구하고, 엄격한 외모 잣대를 요구받는 현실을 꼬집기 위해 글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뉴스


앞서 화제가 된 임 앵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수면시간, 준비시간 등 현실적인 필요 때문에 안경 착용을 시도하게 됐다고 밝혔다.


안경을 쓰면 시간과 피로감을 줄일 수 있고, 그만큼 뉴스에 더 집중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를 계기로 임 앵커는 "시청자들도 앵커의 외모가 아닌 뉴스에 본질에 집중해줄 거란 믿음을 얻었다"며 안경 착용 여부가 특별한 일이 아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뉴스계에 불어온 이 같은 변화에 누리꾼들은 "앵커와 기자가 새벽부터 인물 자랑하러 나오는 것도 아닌데 뭐가 문제냐", "머리가 좀 자연스러우면 어떠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다.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