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2골 넣으며 맨유에 짜릿한 역전승 안긴 '축신축황' 포그바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그야말로 '대역전극' 이었다. 포그바의 활약을 앞세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라이벌의 우승을 막아냈다.


8일(한국 시간) 맨유는 영국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경기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리그 5연승과 함께 2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시끄러운 이웃' 맨시티의 조기 우승도 저지하게 됐다.


전 세계 축구 팬들의 눈길이 쏠린 이날 경기에서 먼저 분위기를 잡은 것은 맨시티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맨시티 선수들은 특유의 패스 플레이를 통해 압도적인 점유율을 유지했다.


맨유는 맨시티의 파상 공세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전반 25분 콤파니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코너킥 상황에서 사네가 올려준 공을 콤파니가 헤더 득점으로 연결했다.


그리고 불과 5분 뒤 스털링의 패스를 받은 귄도간이 반 박자 빠른 슈팅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수세에 몰린 맨유는 후반 적극적으로 공세에 나섰다. 최근 부진을 겪으며 '거품' 논란에 휩싸인 포그바가 선봉장이었다.


포그바는 후반 8분 에레라가 가슴으로 떨어트려 준 패스를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그리고 불과 2분 뒤 산체스의 크로스를 간결한 헤더 슈팅으로 연결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가 살아난 맨유는 후반 24분 승부를 결정짓는 득점을 터트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산체스가 올려준 프리킥을 수비수 스몰링이 논스톱 슈팅으로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었다.


맨시티는 이후 데 브라위너와 아구에로 등 공격 자원을 총 동원해 동점골을 노렸다.


그러나 득점은 더 이상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YouTube 'Teh FuriousD TV'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