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미세먼지 심한 날에는 학교 안 가도 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교육부가 미세먼지에 취약한 학생에게는 '미세먼지 결석'을 인정해주는 방안을 검토한다.


5일 교육부는 '학교 고농도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했다.


이는 미세먼지에 취약한 학생들의 피해 최소화를 골자로 한다.


인사이트뉴스1


교육부는 오는 2020년까지 모든 유치원·초등학교·특수학교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미세먼지로 야외 수업이 불가능할 때를 대비해 학교 실내 체육시설 설치도 지원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또 학기 초 호흡기 관련 질병을 앓고 있다는 진단서를 제출하고 학부모가 사전에 결석 사실을 알려주면 '미세먼지 결석'을 인정하겠다고 말했다.


천식·아토피·알레르기나 호흡기 질환, 심혈관 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는 학생이 대상이다.


인사이트뉴스1


미세먼지에 취약한 학생들의 건강 보호 차원에서 등하교 자체를 막겠다는 것이다.


미세먼지 민감 질환을 앓는 학생들은 등교시간에 집이나 학교 주변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PM2.5기준 35㎍/㎥)' 이상이고 사전에 결석을 알리면 질병결석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교육부는 이르면 이달부터 해당 학생들의 질병 결석을 인정하도록 훈령을 개정할 방침이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