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범죄·방사능' 논란에도 일본 방문 해외관광객 한국인 1위

인사이트(좌) gettyimagesKorea,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한국인이 올해 들어 일본을 가장 많이 방문한 해외 관광객 순위에 올랐다.


1일 일본정부관광국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일본을 찾을 한국인은 151만 2,100명이었다.


작년 같은 기간의 122만 5,160명보다 23.4% 증가한 수치다.


이는 중국인 관광객인 유커(134만 8,700명)보다 많은 수치로 이 기간 일본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 중 최다 규모였다.


지난해에는 일본을 방문한 중국인이 735만 5,800명으로 해외 관광객 중 1위였다. 한국인은 509만 302명을 기록했다.


인사이트


점차 일본으로 향하는 우리나라 관광객이 증가하는 것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한반도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경제 보복 탓이 크다.


이에 한국인들은 중국 대신 일본을 해외 관광지로 선택하게 된 것이다.


또한 일본 정부의 해외 관광객 유치 정책도 한몫했다. 비자 발급을 완화해주고 면세 혜택을 강화하는 등이 요인으로 작용했다.


관광업계 관계자들은 "일부 중국인 사이에서 반한 감정이 퍼지면서 자연스럽게 우리나라 국민들이 중국 대신 일본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일본 관광객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