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800만원' 받고 MB 변호할 변호사 구합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이 검찰의 기소를 앞두고 변호사 공개모집에 나섰다.


지난달 29일 이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열림은 대한변호사협회 취업정보센터에 경력변호사 채용 공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열림은 채용 공고에서 법조경력 4~10년 차 경력 변호사에게 월 800만원 이상의 급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총5명을 채용할 예정이며 급여 수준은 대형 로펌 신입 혹은 저연차 변호사가 받는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법무법인 열림은 강훈 변호사를 중심으로 박명환, 피영현, 김병철 변호사 등이 이 전 대통령의 변호를 위해 설립한 곳이다.


이명박 정부 청와대 초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강훈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이 사법처리될 위기에 놓이자 자신이 설립했던 로펌(법무법인 바른)에 사직서를 쓰고 법무법인 열림을 설립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110억원대 뇌물 수수, 다스 관련 350억원대 비자금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달 26일과 28일 두 차례에 걸친 검찰의 방문조사를 거부한 상태다.


이에 검찰은 이번 주 중 한두 차례 더 방문조사를 시도할 전망이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