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31일) 평양 방문하는 예술단…레드벨벳 조이 '드라마 촬영'으로 불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기대를 모았던 그룹 '레드벨벳'의 평양공연에서 멤버 조이가 '드라마 촬영'으로 불참하게 됐다.


지난 30일 SM엔터테인먼트는 "조이는 MBC TV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 촬영으로 평양 공연에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평양 공연에는 레드벨벳 멤버인 웬디, 아이린, 슬기, 예리 등 4명만 참여하게 됐다.


인사이트Instagram 'redvelvet.smtown'


SM 측은 "출연 요청을 받았을 당시 기존에 있던 스케줄을 조용해 멤버 전원이 참석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했으나 평양 공연 일정이 짧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제작 일정상 조이가 촬영에 빠지면 정상적으로 방송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전달받아 아쉽지만 참석이 불가능하게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TheGsd'


한편 우리 측 예술단은 레드벨벳 외 가수 조용필, 이선희, 최지희, 그룹 'YB', 백지영, 정인, 알리, 서현, 강산에, 피아니스트 김광민 등이 함께한다.


예술단은 31일(오늘) 공연을 위해 북한으로 향한다.


오는 4월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남한 예술단 단독 공연을 하고 오는 4월 3일에는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북한 예술단과 합동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