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과 똑같은 '오드아이' 가진 소년 '집사'로 간택한 고양이

인사이트lovewhatmatters / Christina Humphreys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특이한 외모 때문에 사람들에게 손가락질당하던 어린 집사와 고양이의 특별한 우정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러브왓메터스는 양쪽 눈동자색이 다른 '오드아이'라는 이유로 친구에게 왕따를 당한 소년 매든(Madden, 7)의 사연을 전했다.


미국 오클라호마주에 사는 매든은 선천적으로 입술이 파열되는 안면기형의 일종인 구순열과 양쪽 눈 색깔이 다른 홍채이색증을 갖고 태어났다.


특이한 외모를 가지고 있었기에 매든은 늘 또래 친구들 사이에서 놀림의 대상이 됐고, 학교를 다니며 왕따까지 당하게 되자 날이 갈수록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lovewhatmatters / Christina Humphreys


그러던 어느 날 매든의 엄마는 온라인 카페에서 눈동자 색이 다른 고양이 한 마리 사진을 발견했다.


사진 속 고양이는 주인에게 버려져 길에서 방황하다 미네소타 동물 보호소 직원들에게 구조된 상태였다.


오드아이 고양이를 본 순간 입양을 결심한 매든의 가족은 10시간이 넘게 걸리는 거리를 마다하지 않고 단숨에 날아갔다.


매든은 자신과 똑같이 왼쪽 눈은 파란색, 오른쪽 눈은 갈색 눈동자를 가진 고양이를 마주하고선 신기해 어찌할 줄 몰랐다.


인사이트lovewhatmatters / Christina Humphreys


특이한 눈동자 때문에 왕따를 당하고 스스로 창피해 했던 매든은 고양이를 보고 자신이 '특별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


고양이 또한 매든에게 동질감을 느꼈는지 처음 만났는데도 유난히 매든을 따르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가족은 고양이에게 문(Moon)이라는 이름을 붙여 입양했다.


매든은 "문의 눈동자가 눈부시게 아름다워요!"라고 말하며 엄마에게 자신도 고양이처럼 눈동자가 예쁘냐고 물으며 연신 기뻐했다.


고양이를 통해 스스로 얼마나 특별한 존재인지 알게 된 매든은 현재 문과 둘도 없는 형제처럼 지내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