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심한 날 아무 마스크나 쓰면 안 되는 이유 (영상)

인사이트채널A '닥터지바고'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공기 중에 미세먼지가 많다고 해도 아무 마스크나 쓰면 안 되는 이유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닥터지바고'에서는 봄철을 맞아 미세먼지 투과율 관련 실험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작은 레이저 프린트 토너 가루를 이용해 미세먼지 투과율 실험을 진행했다.


토너 가루를 분사키는 방법으로 미세먼지가 마스크를 거쳐 폐까지 얼마나 도달하는지를 측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닥터지바고'


실험에는 시민들이 일반적으로 흔히 사용하는 면 마스크와 일회용 마스크, KF 인증 황사 방역 마스크 등 총 3종류가 사용됐다.


그 결과 토너 가루를 맞은 마스크 앞면의 오염 정도는 3종류 모두 비슷했으나 필터링 기능은 모두 달랐다.


면 마스크는 미세먼지를 거의 걸러내지 못했다. 일회용 마스크의 경우 면 마스크보다는 미세먼지를 걸러냈지만, 걸러낸 미세먼지 양이 많지는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닥터지바고'


반면 KF 인증 황사 방역 마스크는 미세먼지 대부분을 차단했다.


대부분의 미세먼지를 차단해준 KF 인증 황사 방역 마스크는 종류에 따라 KF80, KF94, KF99 등으로 나뉜다. 


KF80은 평균 0.6㎛ 크기의 미세입자를 80% 이상, KF94와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각각 94%, 99% 이상 걸러낼 수 있다는 의미다. 


인사이트채널A '닥터지바고'


하지만 아무리 KF 인증 황사 방역 마스크라도 잘못 착용하면 무용지물이다.


철사를 코 모양으로 눌러 밀폐를 시켜줘야만 KF 인증 황사 방역 마스크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한편 시청자들에게 정확하고 자세한 과학 지식을 알려주는 채널A '닥터지바고'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된다.


Naver TV 채널A '닥터지바고'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