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 배웠다며 만졌다"…이화여대 학생들 현직 교수 '미투' 폭로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이화여대에 재직 중인 한 교수가 학생들의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상습적인 성추행을 해왔다는 미투 폭로가 나왔다.


22일 페이스북 '미투 대나무숲' 페이지에는 이화여대 음악대학 관현악과 A교수의 성추행을 고발하는 글이 게재됐다.


이 글에 따르면 관현악과 전공 지도교수인 A 교수는 개인 지도 시간에 학생들에게 여러 차례 성희롱적 발언을 일삼고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해왔다.


A 교수는 한의학을 공부한 적이 있다며 주장하며 학생들에게 접근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는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시도하면서 "모두 너희를 위한 일"이라며 학생들에게 자신의 행동을 합리화해왔다고 폭로했다.


글 작성자는 학생들이 A 교수에게 불쾌하다는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이를 모두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또 A 교수에게 성추행을 당한 학생들이 소수가 아닌 수십 명에 달하며 학교 내에서는 해당 교수를 조심하라는 말이 돌 정도로 학생들 사이에서는 피해야 할 주요 인물이었다고 전했다.


학교 관계자는 현재 A 교수를 둘러싼 의혹이 사실인지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한편, 지난 7일 이화여대 커뮤니티에는 한 졸업생이 현재 정년 은퇴한 교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미투 폭로가 앞서 제기된 바 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