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상 딱 한 마리였던 '수컷 흰코뿔소'의 마지막 순간 (사진)

인사이트National Geographic Creative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전 세계 딱 한 마리 남은 유일한 '수컷 흰코뿔소'가 4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2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사실상 종의 최후를 맞이한 '수컷 북부 흰코뿔소'의 마지막 순간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아프리카 케냐 울페제타 자연보호구역에 살고 있던 '수컷 흰코뿔소' 수단(Sudan)은 사육사들의 보살핌 아래 눈을 감았다.


수단은 세계에서 마지막으로 남은 북부 흰코뿔소 3마리 중 유일한 수컷으로, 이로써 북부 흰코뿔소는 오직 암컷 두 마리만이 남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


올해 나이 45세인 수단은 노화 관련 감염으로 위독한 상태였다.


사육사와 수의사들은 녀석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끝내 수단은 2차 감염 발생으로 회복 가능성을 잃어버렸다.


결국 올페제타측은 케냐야생동물청(KWS)은 고민 끝에 수단을 안락사시키기로 결정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죽음을 예감한듯 눈을 감고 조용히 누워있는 수단의 모습이 담겨 있다.


녀석의 곁에는 24시간 간호하며 쾌유를 빌어준 사육사 자카리아 무타이가 함께 했다.


인사이트Twitter 'Ol Pejeta'


자카리아는 수단의 죽음을 차마 볼 수 없었는지 녀석의 얼굴에 이마를 맞대고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수단 또한 자카리아의 따뜻한 손길 속에 편안히 눈을 감았다.


그간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와 케냐 정부는 북부 흰코뿔소의 멸종을 막기 위해 수단을 보호하려 24시간 수의사를 대기시키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과학자들은 종의 보존을 위해 남은 두 마리의 암컷에 인공 수정을 계획 중이다. 이마저 실패한다면 앞으로 북부 흰코뿔소는 지구 상에서 완전히 멸종하게 된다.


한편 북부흰코뿔소의 멸종위기는 인간이 무분별한 개발로 서식지를 훼손하면서종이 급감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