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컬링 '팀킴', 세계선수권서 중국 상대로 12-3 대파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중국을 압도적인 점수 차이로 꺾으며 세계선수권대회 5승째를 거뒀다.


김민정 감독이 이끄는 여자 컬링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21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2018 세계여자컬링 선수권' 대회 예선 6차전에서 중국을 12대 3으로 제압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중국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1엔드 리드 김영미는 완벽한 샷 적중률로 연달아 하우스 안 중국의 스톤을 걷어내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1엔드 후공에서 5점을 대량 득점한 여자 컬링 대표팀은 2엔드에도 3점을 스틸하며 8대 0으로 중국을 앞서나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중국은 3엔드 1점만 가져갔지만, 4엔드 2점을 스틸하면서 8대 3으로 추격에 나섰고 5엔드에서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가드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피해서 가는 절묘한 샷으로 2점을 추가, 10대 3으로 달아났다.


 6엔드에도 2점을 스틸했고 중국은 점수 차가 너무 벌어지자 기권을 선언하며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이로써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5승(1패)째를 거두는 쾌거를 이뤄냈다.


평창 동계올림픽 결승 상대였던 스웨덴에게만 아쉽게 패배한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하위권과 격차를 벌리며 4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