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방송 도중 '인신공격·성적인 욕설' 듣고 정색한 박보영 (영상)

인사이트V LIVE 'Park Bo Young'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제발 그만하라. 성적인 욕설의 수위가 너무 심하다"


배우 박보영이 자신을 향한 악플과 도 넘은 성희롱 욕설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박보영은 네이버 'V LIVE'를 통해 '연락을 받으시오'라는 주제로 팬들과의 대화에 나섰다.


이날 그는 팬들에게 받은 선물과 편지를 직접 읽으며 소통했다.


인사이트V LIVE 'Park Bo Young'


그런데 이때 한 누리꾼이 박보영을 향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 댓글을 달았다.


기분이 상한 그는 "인터넷을 통해 인신공격과 성적인 모욕을 하는 걸 그만두라"고 경고했다.


이어 "제발 그만하라"면서 "계속하면 사이버 수사대에 전화할 것"이라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박보영은 자신을 지속해서 욕하는 사람의 정체를 이미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V LIVE 'Park Bo Young'


그는 "나를 싫어하는 건 상관이 없다"면서 "(그런데) 너무 심한 성적인 욕을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처음이자 마지막"이라며 "심하면 종이(고소장)를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박보영은 소속사와 악성 댓글에 대해 의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보영은 "참다 참다 (고소) 하는 것이기 때문에 선처는 없다"며 "부모님도 내 이름을 검색하는데 속상하게 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그는 꾸준히 선물을 보내주는 팬들에게 앞으로는 마음만 받겠다는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