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파 건국훈장 56년 만에 '박탈'시킨 문재인 정부

인사이트인촌 김성수(1891~1955) / 인촌기념회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친일 행위가 드러난 독립유공자의 건국 훈장을 56년 만에 박탈했다.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청와대 국무회의에서 인촌 김성수(1891~1955)의 건국공로훈장 복장의 취소가 의결됐다.


앞서 인촌은 사후인 1962년 언론, 교육 분야의 공로를 인정받아 건국공로훈장 복장(複章, 현 대통령장)을 받았다.


인촌은 1920년 동아일보를 창간하고, 1932년 보성전문학교를 인수해 해방 후인 1946년 고려대학교를 발족시킨 인물이다.


인사이트인촌기념회 공식 홈페이지


하지만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는 인촌이 독립운동은 했으나 적극적인 친일 활동을 펼친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일제강점기 당시 인촌이 전국 일간지에 징병과 학병을 찬양하는 선동글을 기고하고, 조선총독부가 조직한 친일단체 국민총력조선연맹에서 이사로 활동했다는 것이다.


이후 대법원이 지난해 4월 인촌의 친일 행위를 인정하면서 그의 서훈이 취소됐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현행 상훈법에 따르면 허위 공적으로 받은 서훈이 거짓으로 밝혀질 경우 취소해야 해 국가보훈처 요청에 따라 관련 절차를 밟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진상규명위가 친일파로 지정한 20명의 훈장이 모두 박탈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인촌의 친일 행위와 관련, 지난해 고려대학교 학생들은 교내에 설치된 인촌 동상 철거를 요구하기도 했다.


당시 고려대 학부 총학생회와 일반대학원 총학생회, 민주동우회는 "민족사학이란 기치 아래 고려대는 누구보다 일제강점기 잔재 청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인촌 동상 철거, 학교 앞 도로명 변경, 인촌 기념시설 철거 등을 요구했다.


"친일파들은 봐라"…안중근 초상 건물 외벽에 그린 한국 물류 회사한 물류 대행 업체가 경부고속도로에 있는 자사 소유의 냉장 창고에 안중근 의사의 벽화를 그렸다.


국립현충원에 나라 팔아 먹은 '친일파' 63명이나 묻혀있다서울·대전 국립현충원에 '친일파'로 분류된 인물 63명이 안장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