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6 °C
  • 강릉 2 °C
  • 수원 -4 °C
  • 청주 -4 °C
  • 대전 -6 °C
  • 전주 -3 °C
  • 광주 0 °C
  • 대구 -3 °C
  • 부산 -1 °C
  • 제주 5 °C
영화

"감동으로 온몸 전율"…개봉 전부터 입소문 탄 영화 '골든슬럼버' 내일(14일) 개봉

인사이트영화 '골든슬럼버'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택배기사로 일하며 평범한 삶을 살고 있던 한 남자.


어느 날 우연히 인기 아이돌 멤버를 구하면서 전 국민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모범시민'이 됐다.


갑작스러운 유명세에 어쩔 줄 모르던 것도 잠시, 언론이 그를 '대통령 암살자'라고 보도하기 시작했다.


13일 배급사 CJ 엔터테인먼트는 개봉 전부터 이미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골든슬럼버'가 14일 개봉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골든슬럼버'


배우 강동원의 훈훈한 비주얼이 '열일'하는 것으로 알려진 영화 '골든슬럼버'는 스토리를 알면 더욱 빠져들게 된다.


영화는 평범한 택배기사 김건우(강동원)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그는 아이돌 멤버의 목숨을 구한 뒤 '모범시민'이 됐다.


영화 속 김건우는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외면하지 못하는 착한 심성을 가진 인물로 평소 행실 역시 바르고 착실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골든슬럼버'


그런 그에게 대학 시절 밴드활동을 함께한 친구 신무열(윤계상)이 느닷없이 찾아온다.


반가운 인사를 나눌 틈도 없이 신무열은 김건우가 유력 대선 후보의 암살범으로 지목될 것이라는 믿을 수 없는 말을 남기고 떠난다.


신무열이 사라지고 얼마 후 눈앞에서 정말로 유력 대선 후보가 탄 차가 폭발하고, 김건우는 한 순간에 도망자 신세가 되고만다.


영화 '골든슬럼버'는 2008년 발간된 이사카 코타로의 동명 소설과 2010년 개봉한 일본 영화를 리메이크한 추적 스릴러 영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골든 슬럼버'


메가폰을 잡은 노동석 감독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원작 소설이 국내에서도 많은 팬을 확보한 작품이라 영화화했을 때 반응이 궁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 감독은 "아무래도 일본 소설 특유의 정서가 있어 한국식으로 새롭게 각색한 부분도 많다"고 덧붙였다.


유명 소설 원작에다 강동원을 비롯해 윤계상,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등 연기력 뛰어난 배우들의 라인업으로 이미 화제가 됐던 영화 '골든 슬럼버'.


영화 '골든 슬럼버'가 설 연휴 극장가를 꽉 잡고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골든슬럼버'


Naver TV '네이버 영화 예고편 저장소'


강동원 '바가지 머리' 지적하며 외모 디스(?) 하는 '골든슬럼버' 윤계상 (영상)멀티플렉스 영화관 CJ CGV가 오는 14일 개봉하는 영화 '골든슬럼버' 속 일부 장면을 공개했다.


"밸런타인데이인 이번주 수요일(14일)에 '강동원 영화관' 생긴다"배우 강동원 데뷔 15주년을 기념해 밸런타인데이인 이번주 수요일 멀티플렉스 CGV에 '강동원관'이 생긴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