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내놓고 "내가 누군지 아냐"며 음주측정 거부한 정치인

인사이트허동준 위원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허동준 원외당협위원장이 교통사고를 낸 뒤 음주 측정을 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12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허동준 원외당협위원장을 도로교통법상 음주 측정 거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허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오후 11시께 서울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버스와 접촉사고를 낸 뒤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허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KBS 별관 인근에서 시내버스를 들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 기사의 신고로 현장에 도착한 경찰이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려 하자 허 위원장이 이를 거절했다.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허 위원장은 "내가 누군지 아느냐"며 경찰의 음주 측정을 완강히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경찰은 음주측정 거부 혐의로 허 위원장을 불구속 입건했으며, 혈중알코올농도 0.2%를 적용해 면허를 취소했다.


한편 허 위원장은 지난 2012년 문재인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부대변인을 지냈고 지난 총선에서 서울 동작을에 출마했다.


허 위원장은 지난 2006년에도 음주운전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논란 때마다 "목숨 내놓겠다" 했지만 여전히 살아있는 정치인 6명정치적인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목숨을 내놓겠다며 국민들을 겁박하는 정치인들이 있다.


'ㅁㅊㅅㄲ' 보낸 자유당 국회의원 '아름다운 말 선플상' 받았다시민에게 욕설 문자를 보낸 김종석 의원이 과거 '아름다운 말 선플상'을 수상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