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측 "다스 수사는 인권침해"…다스 검사들 '탄핵' 검토했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수완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 참모들이 다스(DAS) 검찰 수사팀을 탄핵하는 방안까지 검토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9일 채널A 뉴스는 입수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법률팀 보고서를 확인한 결과 법률적으로는 청와대 고위급 출신 변호사 선임을, 정치적으로는 현재 수사 중인 검사들에 대한 탄핵이 검토됐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현재 다스의 투자금 140억원을 회수하려고 직권을 남용한 혐의와 120억원 비자금 횡령 의혹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와 관련 보고서에는 10년 전 검찰과 특검이 무혐의 결론을 내린 사안을 재수사하는 것은 정치 보복으로 인권침해라는 내용이 담겼다고 채널A 뉴스는 설명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적 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채널A 뉴스는 또 보고서에 검찰의 재수사가 검사의 인권옹호 의무를 위반한 직권남용에 해당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검사를 탄핵하기 위해서는 국회에서 탄핵소추안이 발의돼야 하기 때문에 친이계 의원들의 협조를 염두에 둔 전략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고 채널A 뉴스는 밝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제 검사 탄핵이라는 초강력 대응에 나설지 여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된다.


"이명박, 골프장·항공권 전부 '다스' 법인카드로 결제했다"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본사가 있는 경주에 방문할 때마다 골프장, 항공권 비용을 모두 '다스 법인카드'로 결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수완 기자 suewa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